본문 바로가기

전국 고교생 128만명, 올해 첫 전국연합학력평가 치러

중앙일보 2016.03.10 08:52
기사 이미지

[ 프리미엄, 일러스트 김부일 ]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하는 올해 첫 고교 전국연합학력평가가 10일 일제히 치러진다. 전국 1887개교 128만여 명의 고등학교 전 학년이 대상이다. 서울은 274개교의 학생 30만여 명이 시험을 친다. 응시생들은 이날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4시 32분(순 시험시간 342분)까지 국어, 수학, 영어, 사회·과학 탐구 등 영역 시험을 친다.

고3은 2017년 수능에 맞춰 한국사 필수
"사고력 및 문제해결능력 측정 문제로 출제"

고등학교 3학년은 2017학년도 수능 체제에 대비해 국어와 영어는 A·B형 구분 없이 공통 유형으로, 수학은 가·나 형 중 선택형으로 친다. 한국사는 필수 응시 과목이다. 성적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처리한 후 이달 25일 개인별로 제공된다. 고 1·2학년의 영어와 한국사, 고 3학년의 한국사는 절대평가로 원점수와 등급을 기재하며 그외 영역은 표준점수·백분위·등급이 기재된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사고력 및 문제해결능력을 측정하는 문항으로 출제했다"며 "학교 수업에 충실한 학생이면 문제를 푸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