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 생제르망 첼시 넘어 챔피언스리그 8강 안착

중앙일보 2016.03.10 08:44

프랑스 프로축구팀 파리 생제르망(PSG)이 잉글랜드 첼시를 넘어 4시즌 연속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올랐다.

PSG는 10일 영국 런던 시의 홈구장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첼시를 2-1로 꺾었다. 지난달 17일 열린 1차전을 2-1로 승리한 PSG는 파죽지세로 2연승을 거머쥐며 잉글랜드 프로축구의 강호 첼시를 눌렀다.

이날 경기는 백척간두에 놓인 첼시가 홈구장의 이점을 살려 총공세에 나섰다. 유리한 고지에 올라있는 PSG도 공격으로 응수하면서 양팀이 경기 초반부터 날카로운 공격을 주고 받았다. 전반 5분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첼시 골키퍼인 쿠르투와를 따돌리며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홈구장을 가득 메운 첼시 팬들의 기대와 달리 첫 골망을 흔든 건 PSG였다. 전반 16분 즐라탄이 오른쪽 측면에서 중앙으로 내준 크로스를 아드리앙 라비오가 달려들면서 오른발로 차 넣었다. 첼시 중앙 수비진들은 돌아들어가는 즐라탄을 놓치면서 실점을 빌미를 제공했다.

첼시는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7분 첼시 최전방 공격수인 디에고 코스타는 중앙에서 공을 잡은 뒤 PSG 수비수 티아고 실바를 개인기로 제친 뒤 곧장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첼시는 이후 PSG를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번번히 PSG의 골키퍼 케빈 트랍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첼시의 파상공세를 위태롭게 넘기던 PSG는 후반 22분 터진 즐라탄의 골로 사실상 이날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즐라탄은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오른발로 마무리지으며 적진에서 자신의 챔피언스리그 통산 50번째 골을 터트렸다.

또 다른 16강 전인 벤피카(포르투갈)-제니트(러시아)의 경기에선 벤피카가 제니트를 2-1로 이겨 합계 점수 3-1로 8강에 합류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