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이목희 탈락 위기

중앙일보 2016.03.10 02:29 종합 1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서울 마포을) 의원과 이목희(서울 금천)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대상에 올랐다고 당 관계자가 9일 전했다. 공천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초·재선 의원 가운데 정청래·이목희·전해철·김경협 의원이 8일 실시한 공천위의 컷오프 가부(可否) 투표의 대상이었다”고 밝혔다.

더민주 2차 컷오프 오늘 발표
“전해철은 대안 없어 논의 중”

4명의 의원은 모두 친노무현계 핵심으로 분류된다. 이 중 정청래·이목희 의원은 가부 투표에서 반대의견이 많았다고 공천위 관계자는 말했다. 공천위 가부 투표 결과를 당 비상대책위원회가 10일 추인하면 컷오프가 확정된다.

더민주는 이날 유승희·이춘석 의원 등 초·재선 의원 10명을 경선 대상자로 발표하면서 컷오프 가부 투표 대상이었던 김경협 의원은 포함시켰다. 하지만 정청래·이목희 의원은 경선 대상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관련기사 정청래와 뮤직비디오 찍은 김종인 “편집 잘 하면 된다”

정 의원은 지난 8일 페이스북에 “다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그동안의 언행을 사과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인 비대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그럴 거면 왜 (막말을 하고) 그랬느냐”고 했다. 정 의원은 ‘막말’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 징계를 받은 일이 있다.

비대위 관계자는 “최종 결정은 10일 내려지겠지만 정청래·이목희 의원은 탈락 위기에 있고, 전해철 의원은 대체할 인물이 없어 계속 논의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김성탁·강태화 기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