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문재인 조급해하면 안철수처럼 돼”

중앙일보 2016.03.10 02:16 종합 5면 지면보기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9일 정치복귀를 준비하는 문재인 전 대표에게 “조급하게 생각하면 안철수처럼 된다. 조급한 정치인은 성공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일부 기자들과의 오찬에서다. 그는 “문 전 대표도 사람이니까 돌아다녀야겠지만 공식적으로 ‘나 어디 가겠다’며 다니지 않았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안철수 대표, 정치 잘못 배워
야권 통합 논의 이번주가 끝”

그는 “이번 주가 지나면 통합 논의는 끝”이라며 “(안 대표가) 죽어도 안 하겠다는데, 또 호객행위라고 할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다만 “(김한길 의원이 복당한다면)받아야지 어떻게 하느냐. 하지만 자리 보장 같은 건 없다”고 했다.

김 대표는 안 대표의 노원병 선거에 대해 “새누리당 이준석 후보와의 싸움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다른 선거를 지원하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략공천은 확실히 이길 수 있는 곳에 하는 것이다. 노원병에는 (더민주가) 전략공천 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안 대표가 창당한 이유는 오직 대선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전 대표가 더민주 후보로 나오면 ‘지난번에 내가 양보했으니 이번엔 양보하라’고 할 요량인데 정치가 그렇게 쉽지 않다. 생각처럼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가 민주통합당과 합당한 뒤 ‘내가 민주당을 먹었다’고 했다던데 먹은 게 체했느냐”는 말도 했다.

그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이 안 대표의 청춘콘서트 (행사)를 만들어줬는데 거기다 대고 ‘그런 멘토는 300명’이라고 했다. 정치를 잘못 배워서 그렇다. 나라면 그 자리에서 박살 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에 대한 ‘막말’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에 대해선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사위가 되고, 김창준 미국 하원의원을 따라다닐 때부터 알고 지냈다. 2012년 (박근혜 캠프) 때도 권력과 아주 가까워지려고 했는데 그때도 말을 막 하더라”고 했다. 국민의당 김희경 대변인은 “김 대표의 연이은 막말은 야권통합 제안의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만 키울 뿐”이라 고 비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