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든브랜드] 에스원 SECOM, 우리 집 보안, 원격 제어로 OK

중앙일보 2016.03.10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에스원 SECOM은 기술기반 경영 하에 보안트렌드인 스마트홈?영상기술에 집중한다.


에스원 SECOM이 ‘2016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골든브랜드’에서 방범보안서비스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방범보안서비스 부문

 
기사 이미지
에스원은 우리에게 세콤(SECOM)으로 친숙하다. 1977년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보안전문 기업이다. 39년 동안 고객에게 ‘안전과 안심’을 제공하며 국내 보안업계를 선도하고 있다는 평을 받았다.

 세콤은 1981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여진 시스템경비 서비스다. 에스원에 따르면 세콤은 국내 최고의 출동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75만 명의 고객이 이용하는 에스원의 대표 브랜드다.

 에스원은 올해 기술 기반의 경영을 통해 첨단 보안기술을 확보하고 고객 중심서비스로 서비스 만족도를 제고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최근 보안 트렌드인 스마트홈과 영상 기술에 집중할 계획이다.

 에스원은 2013년 가정용 보안시스템 ‘세콤 홈블랙박스’를 출시하며 스마트 홈시큐리티를 선보였다.

 세콤 홈블랙박스는 앱을 이용해 방범 설정, 가스 밸브 및 조명 원격 제어 등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에스원은 홈 시큐리티 기술을 이동통신·IT 기업 등과 제휴해 사물인터넷 기술 기반의 통합 스마트홈 상품을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

 에스원이 개발한 지능형 영상분석솔루션 에스원 SVMS는 영국정부 산하의 국가기간시설 보호센터(CPNI)로부터 최고등급 인증을 받으면서 국제적으로 성능을 인정받았다. 최소 인력으로 효율적인 감시를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에스원은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달 29일 SVMS 1000채널을 출시했다. 에스원 관계자는 “보안 상품 라인업 확대에 주력하고 기존 보안 제품들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에스원은 고객 서비스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IT를 기반으로 한 고객 체감형 서비스와 비포(Before)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스원 관계자는 “순찰 서비스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포토 메일을 문자메시지와 전용 앱을 통해 제공하는 동시에 주요 상품에 대한 설명을 동영상으로 제공하는 등 체감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면서 “또한 범죄예방연구소의 범죄 동향 연구 데이터를 바탕으로 순찰 및 방문을 통해 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보안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