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천 '칼자루' 쥔 이한구 "윤상현 의원 막말 진상파악이 먼저"

중앙일보 2016.03.09 11:17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7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9일 ‘막말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에 대해 “진상파악이 먼저”라고 말했다. 비박근혜계 공천위원인 홍문표 제1사무총장은 윤 의원의 정계은퇴를 주장하고 있지만, 친박계인 이 위원장은 일단 사태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취한 것이다.

다음은 이 위원장과 기자들 사이의 일문일답.
 
이번 윤상현 의원 발언이 공천위의 공정성 저해한다는 우려가 있는데.
“일단은 이게 진상 파악이 안돼 있다. 당 (공식)기구에서 다뤄서 결론이 나면 다루겠다.”
진상 파악을 공천위 산하 클린공천위원회 같은 곳에서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공식기구 있잖나. (당)윤리위원회.”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는 얘기인가.
“그건 내가 할 얘기가 아니다. 진상 파악이 안 됐는데 그런 얘길 내가 해줄 수가 없다.”
윤상현 의원과 통화는 해봤나.
“내가 그걸 왜 하나.”
이재오 의원이 (이 위원장과 윤 의원이) 통화한 것 같다는 취지로 말했는데.
“말도 안되는 소리다. 진상 파악이 먼저 돼야 한다니까. 진상 파악이 되면 우리가 조치한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