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문표, "'막말' 윤상현, 정계 은퇴 포함 거취 결정해야"…공천 배제 시사

중앙일보 2016.03.09 09:26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 [사진 중앙포토]

새누리당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이 9일 ‘막말 파문’을 일으킨 윤상현 의원에 대해 “정계를 스스로 은퇴를 하든지 자기 거취를 결정해야 할 그런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작은 문제가 아니고 상당히 큰 문제”라면서다.

이날 오전 홍 부총장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당 대표는 국민이 동의를 하고 당원들의 찬성을 얻어서 만들어지는 것”이라며 “이렇게 민감한 시기에 윤 의원의 막말은 국민들에게 부끄러운 것이고, 당원들에게는 죄송할 뿐”이라고 말했다.

전날 새누리당 친박근혜계 핵심인 윤 의원이 지인과의 통화에서 “김무성 죽여버려. 내가 당에서 가장 먼저 그런 XX부터 솎아내라고, 솎아내서 공천에서 떨어뜨려 버려”라고 말한 녹취록이 한 종편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당의 공천위원인 홍 부총장은 윤 의원이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지 못할 경우 공천에서 배제될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당에는 당헌당규가 있고 이보다 더 작은 막말도 심사를 하고 있다”며 “과거 야당의 노인 폄하 발언으로 노인들이 화가 났었는데, 그 이상으로 이렇게 민감한 시기에 다시 우리 새누리당에 저런 막말 의원이 있다는 것은 선거를 앞두고 상당히 많은 문제점을 던져준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친박 윤상현 “김무성 죽여버려” 발언 파문

그는 2차 공천 결과 발표에 대해선 “아직 준비가 필요하다”며 “전체회의를 통해 발표를 오늘 오후 늦게 할지, 내일할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