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용 드러낸 한미 상륙 전력

중앙일보 2016.03.09 09:04
기사 이미지

한국 해군의 이지스구축함인 세종대왕함(아랫줄 왼쪽)과 한국형 구축함 문무대왕함(아래줄 오른쪽)을 선두로 미 해군 상륙강습함(헬기 항모)인 박서함(윗줄 왼쪽)과 본험리처드함(윗줄 오른쪽)이 항해하고 있다. 박서함과 본험 리처드함 가운데는 한국 해군의 상륙함인 독도함이다. [사진 해군]

한 미 연합상륙훈련인 '쌍용(룡)훈련'에 참가하는 한미 해군과 해병대 전력이 위용을 드러냈다. 12일 상륙 작전인 '결정적 행동'(decisive action)을 앞둔 8일 한국과 미국 해군 함정들이 동해상에서 기동훈련을 실시했다.
 
기사 이미지
이번 작전에는 한국 해병대 3500여명과 해군 1000여명, 미 3해병기동여단(3rd MEB) 31해병기동부대(31st MEU), 13기동부대, 제5 항공함포 연락중대, 제4해병연대, 35전투군수연대 및 제7해병연대 7상륙팀 등 미 해병 92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12일 포항 일대에서 상륙작전을 펼친뒤 육상에서 수십Km를 진격하는 강제진입작전을 펼친다.
 
기사 이미지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