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호도 넘겼다, 146m 대형 홈런

중앙일보 2016.03.09 00:55 종합 2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사진)가 8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첫 홈런을 터뜨렸다.

동갑친구 추신수는 2안타 1득점

6회 초 대수비로 투입된 이대호는 6-10으로 뒤진 8회 말 맷 레이놀즈의 시속 85마일(137㎞)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월 솔로홈런을 날렸다. 9회 무사 1·2루에서는 병살타를 쳤다. 2타수 1안타 1타점. 이대호는 “2스트라이크 이후 빠른 공을 노려쳤다. 그렇지만 9회 병살타를 쳐서 기분이 좋지는 않다”고 했다.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4구째 파울볼에 무릎을 맞고도 다음 공을 때려서 146m나 날려보냈다. 엄청난 힘이었다”고 칭찬했다.

이대호의 동갑내기 친구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2번·우익수로 출전해 2타수 2안타·1득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333(9타수 3안타)이 됐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는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 두 타석 모두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김현수의 시범경기 성적은 18타수 무안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