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하는 새 유가 40달러…바닥 찍었나

중앙일보 2016.03.09 00:01 경제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끝을 모르던 유가 하락이 일단 멈췄다. 멈춘 것만이 아니다. 순식간에 배럴당 40달러대까지 반등했다.

WTI, 2월 초 대비 45% 상승
공급 초과는 여전히 해결 안 돼


7일(현지시간) 뉴욕 시장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4월 인도분은 배럴당 37.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브렌트유는 배럴당 40.84달러에 마감했다. WTI는 배럴당 26달러대를 찍었던 지난 2월초 대비 44.6%, 브렌트유는 1월 하순 저점 대비 50.7% 올랐다. 국내외 시선이 미국 대선과 중국 양회, 북한 핵에 집중된 사이 유가는 슬금슬금 올랐다.

이제 호흡을 가다듬고 상황을 분석할 시점이다. 유가는 앞으로 더 오를까.

키는 공급이 쥐고 있다. 2년 가까이 이어진 유가 하락은 초과공급에서 비롯됐다. 이번에도 유가 오름세를 자극한 것은 공급 쪽이었다. 지난 2월 중순 세계 1·2위 석유 수출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석유 생산량을 1월 수준으로 동결하는 데 합의했다. 카타르·베네수엘라가 포함된 4개국 연대였다.

유가가 꿈틀대며 오르자 다른 산유국들도 가세할 기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非)OPEC 국가가 대거 참여하는 회의가 이르면 이달 말 열린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수하일 알 마즈루에이 에너지 장관은 “현 유가 수준에선 모든 국가가 생산량을 동결하는 게 논리적”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은 OPEC의 주요 멤버들이 배럴당 50달러 수준을 비공식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유가로 재정위기에 직면한 남미 산유국들도 몸이 달았다. 에콰도르가 주재하고 베네수엘라·콜롬비아·멕시코 등이 참석하는 석유 회의가 11일 열린다.

공급 위축을 예고하는 또 다른 신호도 있다. 석유서비스 회사인 베이커 휴즈에 따르면 전 세계 원유·천연가스 시추시설은 2월에만 130개가 줄어 1761개로 떨어졌다. 2002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에 따르면 미국의 4월 셰일가스 생산량도 하루 10만 배럴 감소할 예정이다.

그러나 유가 반등이 순조로울 수만은 없다. 전문가들은 두 가지 시나리오를 말한다.
 
기사 이미지

첫 번째는 1990년대 패턴이다. 유가가 급락한 뒤 장기간 횡보하는 모양새다. 당시 국제유가가 떨어지는데도 미국 알래스카 원유 생산은 상당 기간 이어졌다. 그 바람에 유가는 거의 10년간 침체했다. 지금은 이란이 변수다. 이란은 경제 제재를 받기 이전의 시장점유율을 되찾겠다고 벼르고 있다. 원유생산 동결은커녕 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 번째는 1973년 1차 오일쇼크 이후처럼 국제유가가 떨어졌다가 다시 급등하는 패턴이다. 당시엔 1979년 이란 회교혁명 등 정치적 변수 때문에 원유공급이 급감했다. 현재로선 이란 회교혁명 같은 대형 사건이 터질지 추정하기 힘들다.

대신 전문가들은 미국 원유생산량을 주시한다. 미국 원유생산량은 올 2월 말 현재 하루 900만 배럴 정도다. 올해 초 최고치보다 30만 배럴 정도 줄었다. 최근 1년 새에 거의 70% 감소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채굴건수만을 놓고 보면 미 원유 생산이 많이 줄어들 것 같다”고 전했다.

원자재 정보회사인 플래츠의 데이브 에른스버거 이사는 최근 인터뷰에서 “과거의 경험에 비춰 보면 산유국 감산은 이뤄지기도 어렵고, 성사돼도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며 “미국 생산량이 원유 가격을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루 19% 뛴 철광석 값…7년 만에 최대폭

이달 말의 산유국 회의는 최고의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동결 합의에 참여하는 국가가 늘면, 혹은 극적으로 감산 합의가 이뤄지면 유가는 상승 흐름을 탈수 있다. 반대로 ‘재앙’도 가능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클레이즈 애널리스트를 인용, “가장 큰 리스크는 산유국 회의에서 실망스러운 결과가 도출되는 것”이라며 “그 경우 유가는 가파르게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로이터가 보도한 에너지 전문가 800여명의 설문조사 에 따르면 올해 평균 유가는 배럴당 40달러 수준에 머물고, 이후 상승해 2020년엔 배럴당 65~70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서울=강남규 기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