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영화제 임원회, 신규 자문위원 해촉 결의

중앙일보 2016.03.08 18:26
부산국제영화제 임원회가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이 위촉한 자문위원 68명을 해촉하라고 8일 결의했다.

임원회는 이날 오후 부산시청에서 회의를 연 뒤 이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발표했다. 이 회의에는 임원 23명 가운데 16명이 참석했다. 이 가운데 1명만 “영화제에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며 결의안에 반대했다.

임원회는 결의안에서 ▶신규 자문위원 해촉 ▶임시총회 연기 ▶정관개정 등의 의견수렴을 위한 원탁회의 구성·운영 ▶집행위원회와 사무국의 업무 충실 등 4개 항을 요구했다.

임원회는 “영화제의 정상추진을 위해 임원회 의결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 규정에 따라 조직위원회와 집행위원회에서 처리할 것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앞서 영화제 사무국은 지난 2월 1일 총회에서 의결권을 가진 신규 자문위원 68명을 위촉해 지난달 25일 개최된 총회에서 서병수 시장(영화제조직위원장)에게 정관개정을 위한 임시총회 개최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 서 시장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무국에 자문위원 68명을 해촉하라고 지시하고, 해촉하지 않으면 자문위원 효력 정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행 영화제 정관상 총회 안건은 임원회 의결을 거쳐 상정하게 돼있다. 따라서 이날 결의로 영화제 사무국이 임시총회를 임의 개최하더라도 안건 없는 총회가 될 수 있다. 이병석 부산시 문화관광국장은 “이번 임원회 의결로 사무국이 이후 임시총회를 강행해도 효력은 없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현재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정관 개정안을 마련 중이며, 자문위원 해촉 뒤 조직위원장 민간이양과 집행위원장 선임 등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