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종현, "라디오 진행 성시경때문에 힘들었다"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08 14:34
기사 이미지

비정상회담 종현(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쳐)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이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종현이 라디오 끝인사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전했다.
 
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한국 대표로 샤이니의 종현과 태민이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현재 라디오 ‘푸른밤, 종현입니다’ DJ를 맡고 있는 종현에게 “성시경이 전 DJ고 후 DJ(종현)인데 부담감을 느끼지 않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종현은 “성시경 선배의 ‘잘자요’ 멘트가 팬들에게 짙게 여운이 남아 있어, 어떤걸 해야될지 고민이 너무 많았다. 무려 1년동안 끝인사를 못 정했다”라고 고충을 얘기했다. 이어 “난 ‘내일도 쉬러와요’로 정했다. 밤 12시에 끝나서 피곤하기도 할 것 같고, 힘드실 때 위로가 됐으면 좋겠어서 그렇게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 비정상회담은 기성세대의 멘탈을 흔드는 비정상적이고 재기발랄한 세계의 젊은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