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룡 유아인, 소중한 충복 조영규 죽음에 오열…"정도전을 죽여야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3.08 11:31
기사 이미지

육룡 유아인(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쳐)

유아인 ‘육룡이 나르샤’ 45회에서 충복 조영규를 잃었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45회(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은 조영규(민성욱 분)의 죽음에 슬퍼하며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규(민성욱 분)는 이방원(유아인 분)을 무기고를 지키다가 윤랑(척사광/한예리 분)의 칼에 목숨을 잃었다.
 
이방원은 그런 조영규를 보고 오열했다. 이방원은 무휼에게 “열두 살 때도 이런 적이 있었다. 성균관 이씨 삼형제 정말 나쁜 놈들이었는데 괜히 선물 있다며 그놈들을 찾아가곤 했다. 그놈들의 얼굴을 보며 내가 무슨 짓을 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은 거였다”고 말했다.
 
뒤이어 이방원은 “삼봉과 방석이에게 찾아간 것도 그런 이유였다. 삼봉을 죽여야겠다”고 섬뜩하게 말하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온라인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