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 "이대호 파워 엄청나"

중앙일보 2016.03.08 11:15
이대호(34·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홈런을 터트렸다.

이대호는 8일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서 6회 초 애덤 린드의 1루수 대수비로 교체 출전했다. 그리고 8회 말 첫 타석에 들어섰다. 6-10으로 뒤진 8회 선두타자 이대호는 상대투수 맷 레이놀즈의 5구째 포심 패스트볼(시속 135㎞)을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미국 무대 데뷔 첫 홈런이다. 2타수 1안타(1홈런)을 기록한 이대호는 시범경기 타율을 0.400(5타수 2안타)로 끌어올렸다.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대호는 4구째 파울볼에 무릎을 맞았다. 그런데 그 다음 공을 쳐서 146m나 날렸다. 엄청난 힘이었다"며 "9회 병살 플레이도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스텝과 송구까지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이대호의 레그킥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는 뜻을 피력했다. 서비스 감독은 "2스트라이크 이후에는 폭을 줄이는 모습을 봤다. 스스로 레그킥을 제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이대호는 썩 만족하지 못한 눈치였다. 이대호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병살타를 쳐서 기분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8-10으로 뒤진 9회 말 무사 1, 2루에서 타석에 선 이대호는 병살타를 쳤다.

이대호는 시애틀과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스프링캠프에 초청 선수 자격으로 참가 중이다. 지난달 취업 비자를 받지 못한 상태에서 구단 측의 합류 요청으로 캠프 시작일보다 먼저 전지훈련지에 도착했다. 이대호는 비자 발급 문제로 시범경기 초반 2경기에 결장했다. 곧바로 캐나다 밴쿠버에서 취업 비자를 발급 받아 지난 6일 LA 에인절스전에서 중전안타를 기록했다. 7일 텍사스와의 경기에서는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지만 아쉽게 3타수 무안타 1볼넷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이미 메이저리거 신분이 보장된 상태에서 주전 경쟁을 위해 뛰는 선수들과 다르다. 시범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만 주전이 될 수 있다. 메이저리거로 남을 수 없다면 3월말 옵트아웃 조항을 선언해 팀을 떠날 수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