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호창 "더민주 잔류, 총선불출마" 국민의당 교섭단체구성 '스톱'

중앙일보 2016.03.08 10:06
현역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 대상에 포함됐던 더불어민주당 송호창(경기 의왕-과천) 의원이 당 잔류와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의 측근인 송 의원이 더민주에 남기로 함에 따라 국민의당의 교섭단체(현역 의원 20명 이상) 구성에 제동이 걸렸다. 국민의당은 더민주를 탈당한 전정희 의원이 입당해 19명을 채운 상태였다.

송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야권연대와 통합을 위해 일관되게 일해왔고, 안철수 대표의 탈당 때도 당에 남아 야권통합을 위해 노력하는 게 소임이라고 여겼다"며 "그 신념은 변함 없어 당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가 야권통합을 주장하면서 실제로 통합과 연대를 위해 헌신한 사람을 공천에서 배제하는 이중적 행태에 화가 난다"며 "통합제안에 진정성이 있다며 김종인 대표가 첫 번째 컷오프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하지만 더 큰 대의를 위해 결정을 받아들일 것"이라며 "총선에 불출마하고 당분간 현실 정치에서 물러나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