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ISA에 위안화 예금 담는다…NH증권, 3월말부터 먼저 판매

중앙일보 2016.03.08 09:42
기사 이미지
다음주부터 판매가 시작되는 개인자산종합관리계좌(ISA)에 위안화 예금도 담을 수 있게 됐다. NH투자증권은 8일 중국 교통은행 서울지점과 개인자산종합관리계좌(ISA)에서 위안화 예금에 투자할 수 있도록 업무제휴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NH투자증권에서 ISA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은 3월말부터 교통은행이 제공하는 위안화 예금을 ISA계좌에 담을 수 있게 됐다. 이 상품은 4월30일까지만 NH투자증권에서 독점 판매된다. 교통은행의 위안화 예금은 연 2% 초반 금리에 3개월, 1년 등 정기 예금 형태다. 원리금에 대해서는 예금자보호법이 적용되지만 환차익에 대해서는 적용되지 않는 상품이다. 이 때문에 환율의 변동에 따라 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

권순호 NH투자증권 고객자산운용본부장은 “ISA 계좌의 가장 큰 장점은 모든 금융상품을 한 계좌에서 관리할 수 있는 비과세 상품이라는 점이다. 한국의 위안화 청산은행인 교통은행에서 위안화 예금 상품을 공급 받을 수 있게 돼 예금수익, 환차익, 절세효과를 기대하는 고객들에게 특화된 상품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