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아 샤라포바, 금지약물 복용 적발

중앙일보 2016.03.08 06:55

테니스 스타 마리아 샤라포바(28·러시아)의 중대 발표는 은퇴가 아닌 '금지약물 적발'이었다.
샤라포바는 8일 미국 LA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호주 오픈 약물 도핑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국제테니스협회(ITF)는 지난 3일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사실을 샤라포바에게 전했다. 샤라포바는 "매일 큰 책임감과 프로의식을 느끼고 있다. 엄청난 실수를 저질렀다. 팬들과 내 스포츠를 실망시켰다"고 고백했다.

샤라포바가 사용하다 적발된 약물은 멜도니움이다. 샤라포바는 "불규칙한 심전도와 당뇨병을 치료하기 위해 2006년부터 멜도니움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기량 향상용으로 멜도니움이 악용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올해 1월 1일부터 금지 약물 목록에 추가했다. 뉴욕타임스는 '올해 샤라포바 외에 도핑에서 적발된 선수가 적어도 6명은 더 있다'고 보도했다. 샤라포바는 "WADA에서 보낸 금지약물 목록 이메일을 확인하지 않았다. 전적으로 내 책임이다"라고 했다.

샤라포바는 실력과 스타성을 모두 겸비한 선수다. 2004년 윔블던 오픈에서 우승한 그는 그랜드슬램 통산 5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광고 수입과 사업 등을 통해 11년 연속 가장 많은 수입을 벌어들인 여자 선수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리와 팔꿈치 부상 등으로 자주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고, 7일 샤라포바가 "중대발표를 하겠다"고 말하자 은퇴설이 나오기도 했다.

ITF는 아직 샤라포바에 대한 징계를 결정하지 않았다. 샤라포바는 "내 경력을 끝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기회가 주어졌으면 한다"며 선수생활을 이어갈 뜻을 밝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