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사드’ 공동 전선 강화하는 중국·러시아

중앙일보 2016.03.08 01:35 종합 1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푸틴(左), 시진핑(右)

중국과 러시아가 ‘반(反) 사드’ 공동 전선을 강화하고 있다. 한·미 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주한미군 배치 에 대응하기 위해 본격적인 공조행보를 시작한 것이다. 중·러 양국은 지난 4일 모스크바에서 제2차 ‘중·러 동북아 안보 회담’을 개최하고 글로벌 현안과 동북아 정세 등을 논의했다고 7일 중국신문(中國新聞)이 보도했다. 이번 회담에는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와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이 양측 대표로 참석했고 외교, 국방, 안보 부문 관계자 실무 간부들이 참석한 전략대화 형식으로 진행됐다.

모스크바서 중·러 안보회담 열어
“사드, 양국 안전 직접 훼손” 목소리

중국신문에 따르면 두 나라는 이 회담에서 사드 배치에 대한 엄중한 우려와 단호한 반대의 뜻을 표명했다. 양측은 “미국과 한국의 행동이 지역긴장을 끌어올리고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며 중·러 양국의 전략적 안전을 직접적으로 훼손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중·러가 공식적인 안보대화 채널에서 사드에 대한 공동 목소리를 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다.

양측은 또 북한의 4차핵실험 이후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양측은 6자회담 회원국 등 한반도 주변 국가들에게 ▶한반도 평화안정 ▶한반도 비핵화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이라는 원칙을 견지하는 한편 한반도 긴장을 끌어올릴 수 있는 그 어떤 행동도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을 겨냥해서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진지하게 집행해 조선(북한)의 핵개발 계획을 효과적으로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국은 ‘전면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하고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서로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수호하자고 약속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2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안이 통과되기 직전에도 양국 외무장관끼리 전화 회담을 하는 등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공동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