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설의 쿼터백 매닝, 수퍼보울 품고 안녕

중앙일보 2016.03.08 00:40 종합 25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페이튼 매닝

미국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 페이튼 매닝(40·덴버 브롱코스)이 18년 선수생활을 마감한다. 매닝의 소속팀 덴버 브롱코스는 7일 “매닝이 은퇴 의사를 전해왔다”고 공식 발표했다. 매닝은 8일 기자회견를 열고 직접 은퇴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올 시즌 우승, 영예로운 은퇴 결정

지난달 8일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에서 열린 제 50회 수퍼보울에서 덴버가 캐롤라이나 팬서스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뒤 매닝이 자연스럽게 은퇴를 선언할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매닝은 디비전 시리즈에서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에 승리한 뒤 “이번 수퍼보울은 나의 마지막 무대가 될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매닝은 수퍼보울에서 우승한 이후 은퇴에 대해 즉각적인 대답을 피해왔다. 매닝은 최근 발목과 목 등 크고 작은 부상에 시달리며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수퍼보울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올해가 영예롭게 은퇴할 적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1998년 전체 1순위로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에 지명된 매닝은 대표적인 풋볼 명문가(家) 출신이다. 70년대 활약한 아버지 아치 매닝(63)은 두 차례 프로보울(올스타전)에 뽑혔다. 동생인 일라이 매닝(35·뉴욕 자이언츠)도 정상급 쿼터백으로 유명하다.

‘풋볼 천재’로 명성을 떨쳤던 그는 프로 입단 후에도 승승장구했다. 정규시즌에서 5차례(2003·2004·2008·2009·2013시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2006시즌엔 수퍼보울 MVP도 차지했다. 그는 또 18시즌을 뛰며 통산 최다 패싱야드(7만1940야드)와 최다 터치다운 패스(539개), 선발 출장 최다승(200승) 기록을 세웠다. 미국의 해리스 폴이 지난해 말 발표한 ‘위대한 스포츠 스타’ 설문 조사 결과 매닝은 전체 5위에 올라 조 몬타나(60·은퇴·6위), 톰 브래디(39·뉴잉글랜드·9위) 등을 제치고 NFL 최고의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