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엑소 고마워…금융위 정책 홍보 대박

중앙일보 2016.03.08 00:01 경제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엑소 멤버 카이가 취업준비생 김은행으로 나오는 웹 드라마 초코뱅크의 한 장면. [사진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금융개혁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웹드라마 ‘초코뱅크’가 인기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네이버·유튜브·페이스북·피키캐스트를 통해 공개한 이 드라마는 이달 7일까지 조회수 754만 뷰를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300만뷰를 넘으면 흥행에 성공한 것으로 평가한다. 웹드라마는 TV 방송이 아닌 웹사이트를 통해 제공되는 10분 안팎의 드라마로, 스마트폰·태블릿·컴퓨터로 볼 수 있다.

이달 7일까지 754만 조회 기록


초코뱅크는 총 6편 시리즈로 편당 10~14분 분량이다. 금융권 5년차 취업준비생 김은행(카이)이 창업자 하초코(박은빈)와 우연히 만나 초콜릿가게 ‘초코뱅크’를 동업하며 사랑을 싹 틔우는 내용이다. 이 과정에서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크라우드펀딩·핀테크 같은 금융개혁 정책을 소개한다.

김은행은 크라우드펀딩으로 사업자금 500만원을 모집하고 가게 손님들에게 계좌이동제·인터넷전문은행을 비롯한 생활에 유용한 금융 정보를 알려주며 신뢰를 얻는다. 단골 손님이 늘자 초코뱅크는 아예 금융 무료상담서비스를 시작한다.

제작비는 4억원으로 평균 웹드라마 제작비(2억원)보다 많이 들었지만 포털사이트 배너광고 등의 마케팅비용을 쓰지 않았다. 금융권에서는 인기 아이돌 엑소 멤버 카이가 주인공을 맡은 게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한다. 카이가 주인공이라는 게 엑소팬을 중심으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젊은 층이 관심을 보였다는 얘기다.

금융위는 반응이 좋자 웹드라마를 60분 버전으로 재편집해 중·고교 금융수업에 활용하기로 했다. 또 금융회사 객장 TV에서도 방영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드라마 스토리를 방해하지 않는 선에서 중간중간 금융개혁 정책을 적절히 넣어준 것이 흥행에 도움이 된 듯하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