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당직자 비례대표, 상향식 선출 포기

중앙일보 2016.03.07 19:35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사무처의 ‘상향식 비례대표 선출’ 실험이 실패로 끝났다.

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지난 4일 여의도 당사 2층 강당에서 4·13 총선에서 당직자 몫 비례대표 후보자를 추천하는 투표를 실시해 남녀 각각 4명씩 8인을 선정했다. 봉종근·차순오 수석전문위원, 차주목 경남도당 사무처장, 황규필 조직국장, 여성은 신미경 여성국장, 이달희 경북도당 사무처장, 이승진 수석전문위원, 하윤희 사무총장 보좌역(가나다순)이다. 투표율은 61.2%(278명 중 170명)였다.
 
기사 이미지

하지만 당 사무처 노조는 7일 “사무처 당직자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을 위해 11일 예정돼 있던 결선투표에 대해 1차 투표 남녀 각 상위 4인 모두 경선 불참 의사를 밝혀왔다”며 “이에 따라 결선투표는 진행되지 않으며, 사무처 노조는 이번 총선에서 상향식 절차를 통한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을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 관계자는 “정견발표도 없이 인기투표식으로 1차 투표가 진행된 데 대해 부정적인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며 “당 대표와 사무총장도 부작용을 우려하는 상황에서 계속 추진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황진하 사무총장은 지난 2일 윤왕희 사무처 노조위원장에게 결과의 공정성 등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고 한다. 하지만 윤 위원장은 지난 3일 본지 통화에서 “입후보 과정을 거치지 않더라도 수년간 함께 일하면서 업무 능력과 인간성에 대한 객관적 지표들이 쌓여 있을 것”이라며 “투표율이 과반에 못 미치면 투표함을 개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결과적으로 투표율이 과반을 넘기는 데는 성공했지만 1차로 압축된 후보자들이 결선투표를 거부하면서 최초의 상향식 비례대표 선출 시도는 무산됐다. 윤 위원장은 이날 통화에서 "사무처 구성원을 대표하는 비례대표인만큼 구성원의 뜻을 상향식으로 모아서 추천하는게 당연하다고 봤지만 끝까지 잘 이뤄지지 못해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