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대 후반 전문직 여성 난자 보관 많아…"노산 대비"

중앙일보 2016.02.29 17:37
기사 이미지

차병원 난자은행


최근 결혼이 늦어지면서 노산을 대비해 난자를 냉동보관하는 미혼 여성이 늘고 있다. 특히 3명 중 한 명 이상은 30대 후반의 전문직 여성으로 나타났다. ‘37난자은행’을 운영하고 있는 차병원은 최근 실적 조사 결과 지난 2013년 30명에 불과하던 미혼 여성의 난자 보관이 지난해에만 128명으로 4배 이상으로 늘었다고 29일 밝혔다. 차병원 ‘37난자은행’은 37세 이전에 난자를 보관해야 한다는 의미로 이름 붙여졌다.

 
기사 이미지
차병원에 따르면 난자 보관을 신청하는 주요 연령층은 35~40세 이하의 전문직 여성으로 이들이 3분의 1 이상(36%) 차지했고, 40대 여성(35%)이 뒤를 이었다. 20대 여성도 14%로 조사됐다. 차병원은 “상당수의 전문직 여성들이 젊은 시절부터 난자 보관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현재 난자를 보관한 여성들의 62%는 만혼을 대비한 미혼 여성들로 시험관 아기를 목적으로 하는 여성의 23%보다 월등히 높았다”고 분석했다. 과거 난자냉동은 암이나 백혈병 등으로 인해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 할 여성들이 난자의 질이 떨어지거나 난자가 생성되지 않을 것을 우려해 보관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만혼 여성이 혹시나 모를 난임에 대비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차병원 서울역 난임센터 김자연 교수는 “의학적으로 35세 이상이 되면 노산이라고 부르고 40세 이상이 되면 임신률이 급격하게 떨어진다”며 “미혼이라도 37세 이전에 난자를 보관한다면 결혼 후 임신을 계획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차병원에 따르면 최근 난자 냉동 기술이 좋아지면서 10년 이상 장기 보관도 가능하다. 지난 2011년 차병원에서는 백혈병 환자가 치료 후 10년 보관 난자를 해동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기도 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