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탐험(8)] 김정은의 권력 해부③

중앙일보 2016.02.29 16:06
기사 이미지

2013년 11월 공훈국가합창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있는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좌)과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우). [사진 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두 번째 권력은 국가안전보위부(보위부)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에 해당한다. 북한이 김일성·김정일 사망때나 대북제재와 경제난 등으로 붕괴설이 나돌더라도 버틸 수 있는 것도 보위부의 촘촘한 감시 체계 때문이다. 북한 체제에서 누군가 딴 마음을 먹더라도 보위부의 눈을 피해 집단으로 모여 행동하기는 불가능하다.

이런 보위부를 만든 사람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다. 보위부는 1973년까지 사회안전부(한국의 경찰청)에 소속돼 있었으나 김정일이 후계자로 내정된 이후 정치보위 부문을 분리해 독립기관인 ‘국가정치보위부’로 개편했다. 김정일은 독립한 보위부를 자신이 장악한 조직지도부 소속으로 두었다. 이어 보위부는 1982년 국가보위부로 개칭됐고 1993년 오늘의 국가안전보위부로 변경됐다. 김정일은 사망할 때까지 국가안전보위부장을 겸했다.

김정일은 선군정치를 시작하면서 보위부를 국가 최고기관인 국방위원회 소속으로 옮겼고 수장인 부장은 국방위원회 위원을 겸하고 있다. 현재의 김원홍 부장은 보위사령관(한국의 기무사령관), 군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출신으로 2012년부터 부장을 맡아 장성택 축출에 앞장서는 등 김정은의 권력 체제 구축에 크게 공헌했다.

보위부는 1명의 부장 밑으로 조직·선전·검열·철도 등의 분야별 부부장이 있고 지역별로 직할시와 시·도·군 등에 지부를 두고 있다. 다른 기관이나 기업소, 인민무력부 산하 각급 중대에도 요원을 파견해 감시활동을 펴고 있다.

김원홍은 장성택 이외에도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변인선 군 총참모부 작전국장,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 마원춘 국방위원회 설계국장 등을 처형·숙청하는데 앞장섰다. 김원홍이 제거 대상자의 비리를 캐내고 거기에 김정은을 비난하는 내용을 포함해 김정은에 보고하면 대부분 그의 의도대로 결정된다고 한다. 특히 성격이 급한 김정은의 심기를 건드릴 만한 내용이 첨가되면 여지없이 처형된다.

김원홍은 이를 통해 북한에 공포정치를 조성하고 있다. 김정은의 최종 결정을 하지만 ‘악역’을 담당하면서 그의 권력을 키우고 있다. 장성택에게 사형을 선고한 곳이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소’였다는 것을 보면 새삼 그의 위상을 알 수 있다. 국가안전보위부의 힘이 비대해지면서 조직지도부의 갈등이 생기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 정도다.

김정은도 비대해진 김원홍의 권력을 모를 리 없다. 지난해 처형·숙청 된 사람들은 ‘김정은의 남자들’이었다. 하지만 그들의 비리를 보고를 받으면 그대로 넘길 수 없다. 화가 나서 김원홍의 보고서에 동의했지만 시간이 지나 다시 부르기도 했다. 그래서 한광상· 마원춘 등은 다시 복직했다.

김정은이 보위부를 견제하기 위해 조직지도부를 이용하고 있다. 조직지도부는 김정은 자신을 움직이지만 위협적이지는 않는다. 하지만 보위부는 다르다. 다른 나라의 사례를 보더라도 정보기관의 수장은 언제든지 자신에게 도전 세력이 될 수 있다.

김정은은 김양건 비서의 국가장의위원회 명단을 구성할 때 보위부에 보란 듯이 조직지도부 출신들을 대거 참여시켰다. 조연준·김경옥 제1부부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염철성 총정치국 선전부국장, 조경철 보위사령관, 김수길 평양시 책임비서, 박태성 평안남도 책임비서 등이다.

김정은의 견제가 어느 정도 효과가 발휘할 지 지켜봐야 한다. 유엔 안보리의 새로운 대북제재안이 통과되면 북한은 과거보다 고통을 받을 것이다. 북한은 그 책임을 놓고 또 다시 권력 투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이 그 과정에서 김원홍과 같은 배를 탈지, 아니면 다른 배를 탈지 올 상반기의 관전 포인트다.

고수석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위원 ko.soos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