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 "개인 최고점 기뻐…자신감 생겼다"

중앙일보 2016.02.29 10:38
 
"개인 최고점을 기록해서 자신감 생겼어요."

손연재(22·연세대)가 올시즌 리듬체조 월드컵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땄다.

손연재는 28일 핀란드 에스포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리듬체조 월드컵 종목별 결선 볼에서 18.450점을 받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월드컵에서 손연재가 금메달을 딴 것은 지난 2014년 4월 리스본 월드컵에서 4관왕(개인종합·후프·볼·곤봉)에 오른 후 처음이다. 영화 '대부' 삽입곡으로 유명한 '팔라 피우 피아노(Parla Piu Piano)'에 맞춰 실수없이 완벽한 연기를 펼쳐 개인 최고점을 받았다. 손연재는 경기 후 SNS를 통해 "올해도 또 한 번 태극기를 경기장 가장 높은 곳에 올릴 수 있게 돼서 행복해요"라고 올렸다.
 
기사 이미지
리본에서는 은메달(18.400점), 후프에서는 동메달(18.400점)을 획득했다. 곤봉에서는 수구를 떨어뜨려 7위(17.400점)에 그쳤다. 손연재는 전날 개인종합에서는 네 종목 합계 73.550점으로 은메달을 땄다. 지난주 모스크바 그랑프리에서 72.964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한 데 이어 일주일만에 개인 최고점수를 갈아치웠다. 그는 동영상을 통해 "개인 최고점을 기록해 기쁘다. 자신감이 생겼다. 앞으로 프로그램을 더 수정하고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인종합 우승은 러시아 최강자 알렉산드라 솔다토바(17·73.750점)가 차지했다. 오는 8월 리우 올림픽에서 메달을 놓고 경쟁한 동유럽 라이벌 안나 리자트디노바(23·우크라이나)와 멜리티나 스타니우타(23·벨라루스)는 각각 3위(73.250점)와 4위(73.100점)을 기록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