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호선, 라오스·호주·체코 품고 달린다

중앙일보 2016.02.29 06:41
지하철 7호선이 세계의 관광도시를 품는다. 서울시도시철도공사는 7호선 전동차 1편성(8칸)을 대만, 라오스, 체코 등 인기있는 관광도시 이미지로 꾸민다고 29일 밝혔다.
 
기사 이미지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운행할 예정인 7호선 세계여행열차. 사진=서울시

세계여행열차는 여행업체인 (주)하나투어가 하는 지하철 상업 광고다. 전동차 내부 전체에 해당 도시의 사진을 래핑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총 8칸 중 1~6번칸에는 라오스, 대만, 호주(시드니), 체코, 일본, 마카오 등 인기 관광국과 도시의 이미지를 넣었다. 나머지 두 개 칸은 예비부부 등을 고려해 신혼여행, 골프, 트래킹 이미지로 꾸민다. 디자인은 3개월마다 바뀐다.

하나투어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29일 11시 7호선 청담역에서 세계여행열차 선포식을 갖고 이후 1년간 도봉산역에서 부평구청 역까지 열차를 운행한다. 해당 세계여행열차는 하루 평균 5~6회 운행된다. 시승 열차는 오전 11시50분쯤 도봉산방향 승강장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김태호 서울도시철도 사장은 “지난해 해외여행 지출액이 역대 최대를 기록하는 등 여행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다”며 “광고 테마열차인만큼 공사 경영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