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10석 늘어난 수도권, 여 4 야 6곳 우세

중앙일보 2016.02.29 02:30 종합 1면 지면보기
4·13 총선을 45일 남겨놓고 선거구 획정안이 확정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선거 6개월 전(지난해 10월 13일)까지인 법정 시한을 139일 넘긴 28일 선거구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선관위, 선거구 획정안 확정…법정시한 139일 넘겨
수도권 12개 지역 분구·통합, 선거구 25 → 35곳 늘어
지난 총선 득표 대입해보니 여 13 야 12 → 여 17 야 18

 
기사 이미지
 20대 총선 선거구는 지역구가 7석 늘어난 253석, 비례대표는 47석이다. 253석에 맞추기 위해 기존 선거구 중 16곳을 분구했고 9곳을 통합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에서만 12개 지역의 선거구 25곳이 35곳으로 증가하는 등 모두 10개의 선거구가 늘어난다. 기존 25개 선거구는 2012년 19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13곳, 더불어민주당의 전신인 민주통합당 등 야권이 12곳에서 승리한 지역이다.

중앙일보가 지난 19대 총선 읍·면·동별 여야의 득표수를 조정된 지역구 10곳(모두 수도권)에 대입해 본 결과 새누리당이 득표를 많이 얻었던 지역은 4곳, 더민주가 표를 더 얻은 지역은 6곳이었다.
 
기사 이미지

서울의 경우 강서구는 지난 총선 때 여야가 갑·을 선거구에서 1곳씩 승리했다. 하지만 갑·을·병으로 나뉜 선거구를 지난 총선 득표로 환산할 경우 새누리당은 한 곳(을)에서, 더민주는 두 곳(갑·병)에서 각각 우위에 있었다.

이런 식으로 늘어난 10곳을 모두 계산할 경우 35곳에선 더민주가 18곳, 새누리당이 17곳에서 우세해진다(19대 총선 득표 기준).

선거구 획정으로 야당이 1곳 불리했던 지형이 1곳 우세(13대 12→17대 18)로 바뀌게 된 것이다.

획정위는 이날 서울 강남구를 갑·을 선거구 2곳에서 갑·을·병 3곳으로 늘리고, 강서구도 2곳에서 3곳으로 나누되 중구와 성동구 갑·을은 3곳에서 2곳(중-성동갑, 중-성동을)으로 조정했다. 서울의 경우 전체적으론 지역구가 1곳 늘어나게 됐다.
 
기사 이미지

경기도에선 수원·남양주·화성·군포·용인·김포·광주가 1곳씩 늘고, 경기 북부의 3개 선거구가 양주, 동두천-연천, 포천-가평, 여주-양평 등 4개로 재편돼 8곳이 증가한다.

충청은 2곳이 늘어났고, 영남과 호남은 각각 2곳씩 줄어들면서 충청의 지역구(27곳)는 호남(28곳)과 비슷해졌다.

강원도에선 9곳이던 선거구가 8곳이 됐다. 이 과정에서 최초로 5개 시·군·구에 걸친 ‘공룡 선거구’가 2개 생겼다.

홍천-횡성이 둘로 쪼개져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이 됐고, 홍천은 철원-화천-양구-인제와 합쳐졌다. 두 선거구는 각각 강원도 면적의 30%인 5112㎢와 35%인 6634㎢에 이른다.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는 서울 전체 면적(602㎢)의 11배다.
 
▶관련 기사
[단독] 분구된 대전 유성갑, 재조정 천안갑서 초접전 예고
[단독] 지역구 9개로 늘어난 ‘용·수 라인’ 격전지 부상
③ 강원, 5개 시·군 합친 공룡 지역구 2개 탄생


선거구별 평균 인구는 20만3562명이다. 가장 인구가 많은 선거구는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현역 의원인 전남 순천(27만8982명)이 됐다.

박영수 선거구획정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법정 제출 기한을 훌쩍 넘겨 국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선거를 불과 40여 일 앞둔 절박감 등으로 일부 불합리한 선거구를 조정하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선거구 획정안은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를 이날 통과했다. 이르면 2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강태화·이지상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