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지역구 9개로 늘어난 ‘용·수 라인’ 격전지 부상

중앙일보 2016.02.29 02:30 종합 3면 지면보기
28일 확정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20대 총선에서 수도권(서울-인천-경기) 지역구 의석은 모두 10석 늘어난다.
 
기사 이미지

본지, 19대 총선 결과로 수도권 분석

 서울과 인천이 각각 1곳, 경기가 8곳이다. 서울은 강서구와 강남구가 1석씩 2곳이 늘지만 중구가 성동과 합쳐지면서 결과적으로 한 자리가 더 생겼다. 전체 253개 지역구 중 수도권이 차지하는 의석은 122석으로 48.2%다.
 
기사 이미지

여야 가릴 것 없이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로 수도권을 꼽는다. 그렇다면 늘어난 수도권 10곳은 과연 어느 쪽에 유리하게 조정됐을까.

 중앙일보가 수도권 신설 지역구에 19대 총선 동별 득표 결과를 대입하는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결과 야당이 다소 유리했다. 서울 중구와 성동구를 포함해 분구 및 조정 지역 25곳의 19대 총선 결과는 새누리당 13석, 더불어민주당 12석이었다.

이들 지역의 읍·면·동별 투표수를 바뀌는 지역구(35곳)에 대입시키자 결과는 새누리당 17곳, 더민주는 18곳이 유리한 지형으로 바뀌었다. 다만 일부 지역의 표차는 매우 적어 실제 투표 결과는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
 
기사 이미지

  새로 생길 중-성동갑은 모두 더민주가 19대 총선 득표율 기준으로 우세했다. 동별 득표를 더할 경우 중-성동갑은 19대 총선에서 더민주 전신 민주통합당이 5만665표를, 새누리당은 4만7822표를 얻었다. 중-성동을은 민주당 4만7211표, 새누리 4만4410표였다.

 서울 강남은 19대 총선에서 갑·을 모두 새누리당이 이긴 곳이다. 세 곳으로 분구될 경우 역시 새누리당이 모두 1만~3만표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 서울 양재천 위로 새로 생긴 강남병의 경우 새누리당 이은재 전 의원 외에 비례대표 류지영 의원과 윤창번 전 청와대 미래전략수석이 뛰고 있다.

 서울 강서 지역은 19대 총선 1대 1 구도가 1(새누리)대 2(더민주) 구도로 바뀌었다. 새누리당은 강서을 지역(현역 김성태)만 우세한 것으로 나왔다.
 
기사 이미지

경기에선 수원과 용인이 팽팽했다. 수원은 갑·을·병·정에 수원무 지역이 생긴다. 지난 총선 및 최근 선거인 2014년 7·30 재·보선 결과를 적용했을 때 새누리 2, 더민주 2로 팽팽했다.

하지만 5개로 나눌 때는 새누리 2곳, 더민주 3곳이 우세했다. 그래서 새누리당은 당이 유리한 지역에 후보를 추가 공모할 예정이다. 더민주는 수원의 새로 생기는 지역에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 등이 출마를 준비 중이다.

 용인의 경우는 지난 총선 결과는 새누리당이 2곳, 더민주가 1곳에서 이겼다. 하지만 4곳으로 늘려 용인정을 신설한 결과는 새누리 2, 더민주 2였다.
 
▶관련 기사
[단독] 10석 늘어난 수도권, 여 4 야 6곳 우세
[단독] 분구된 대전 유성갑, 재조정 천안갑서 초접전 예고
③ 강원, 5개 시·군 합친 공룡 지역구 2개 탄생


 이런 식으로 전체 변동 지역을 합산했을 때 새누리당이 다소 밑지고, 더민주가 득을 봤다는 분석이 나온다.

 용인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새누리당 이상일(비례) 의원은 “전반적으로 불리한 선거구 획정이 이뤄져 현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을 지역이 아닌 정 지역으로 옮기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더민주 영입 1호 인사인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도 용인정을 노리고 있다.

 현역 의원(더민주 최재성·박기춘)이 모두 불출마하는 데다 지역구가 1개 더 생긴 남양주에선 새누리당 주광덕 전 의원이 신설 지역을 노리고 있다. 더민주에선 비례대표 최민희 의원과 조광한 군장대 교수가 신설 지역에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가영·이지상 기자 ide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