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응답하라! 한국민속촌, 추억의 복고 놀이 부활

중앙일보 2016.02.24 13:27
기사 이미지

한국민속촌이 추억의 놀이를 재현하며 복고 열풍을 이어간다. [사진 한국민속촌]


한국민속촌(koreanfolk.co.kr)이 7080년대 향수를 부르는 세대공감축제 ‘추억의 그때 그놀이’를 2월 27일부터 3월 27일까지 진행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행사는 ‘돌아온 얄개 전성시대’를 콘셉트로 삼았다.

행사 기간 동안 한국민속촌은 7080 시절을 연상시키는 거대한 세트장으로 변신하며, ‘이놈아저씨’, ‘DJ촌이’, ‘촌장미파 언니들’, ‘단속반장’ 등 캐릭터가 활보한다.

퓨전 신파극 ‘울지마라 영자야’도 행사 기간 중에 관람할 수 있다. 신파와 코믹을 넘나드는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한국민속촌 캐릭터의 익살스러운 연기가 가미된다. 관람객을 무대 위의 배우로 참여시켜 재미를 더한다.

‘DJ촌이의 골목길 라디오’는 장발에 도끼빗을 꽂고 나팔바지를 입은 ‘DJ촌이’가 관람객의 고민을 들어주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해결책을 제시하는 음악다방이다. 관람객이 예상치 못하는 DJ촌이의 엉뚱한 답변과 곡 선정이 관전 포인트다.

민속국민학교 세트장에서는 받아쓰기·빙고게임·7080 가요 맞추기 등 ‘추억의 그때 그 대회’가 열리고, 개구쟁이 놀이터에서는 옛 골목길을 점령했던 트램폴린 놀이 ‘하늘까지 방방’과 교련복·라이방 선글라스·빨간 머플러 등 추억의 소품으로 가득한 ‘청춘교복점’을 즐길 수 있다.

행사 기간 동안 교복을 입고 한국민속촌을 방문하면 자유이용권 50% 할인 혜택도 따라온다.
 
양보라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