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국가대표 선발' 비리 의혹 고위급 연맹 임원 체포

중앙일보 2016.02.19 22:29
대한수영연맹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연맹의 고위급 임원을 추가로 체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19일 오후 대한수영연맹 전무이사 정모 씨를 서울 강동구의 한 장학재단 사무실에서 체포했다고 밝혔다. 정씨는 국가대표 선발 청탁 대가로 수영코치 박모 씨 등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있다. 검찰은 정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계획이다.

정씨는 대한수영연맹 비리의 핵심인물로 지목되는 인물이다. 국가대표 선발의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강화위원회의 위원장을 지내면서 박씨가 운영하는 사설스포츠클럽 운영에도 상당 부분 관여했다고 한다. 검찰은 이 클럽에 소속된 선수를 정씨가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뽑아주면서 박씨가 학부모들에게 받은 돈을 정씨에게 상납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사설 수영클럽을 통해 조성된 자금이 연맹의 윗선으로 흘러갔는 지 여부도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연맹 회장으로까지 검찰 수사가 확대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날 검찰은 대한수영연맹 시설이사 이모 씨와 강원수영연맹 간부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씨는 수영장 시설업체로부터 수억 원을 받고 수영연맹의 공금으로 필리핀ㆍ강원랜드 카지노 등에서 10억원대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씨 등은 검찰이 17일 대한수영연맹을 압수수색하면서 체포됐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