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영화 '캐롤'의 두 여인, 케이트 블란쳇과 루니 마라

중앙일보 2016.02.19 19:53
기사 이미지
 캐롤에게 외로움은 말 못 할 비밀 케이트 블란쳇
‘리플리’(1999, 안소니 밍겔라 감독)에 이어 또다시 패트리샤 하이스미스 소설을 토대로 한 영화에 출연했는데.
“‘리플리’ 이후 하이스미스의 팬이 됐다. ‘캐롤’의 원작 소설도 오래전에 찾아 읽었다. 동성애가 금기시되던 1950년대에 이렇게 대담한 작품이 나오다니 놀라웠다. 멜로가 지닌 정서적인 흡인력이 대단했다.”
원작 소설에서 캐롤은 테레즈의 시각을 통해 주관적으로 묘사된다.
“테레즈의 머릿속에서 캐롤을 끄집어내 생명력을 부여해야만 했다. 하이스미스 소설의 매력은 모든 어른에게 비밀이 있고, 그 비밀이 그들의 삶을 훨씬 더 풍요롭게 한다는 것이다. 난 캐롤이 지적이고 예민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주류 세상의 일원이 되진 못하지만, 아웃사이더로 살아가는 법을 터득한다. 자존심 센 그에게 외로움은 말 못할 비밀이었을 거다. 무너져가는 결혼 생활을 일으켜 세워보려고 노력하지만, 여자에게 더 끌리는 마음을 어쩌지 못한다.”
루니 마라와 러브신을 연기했는데.
“마라는 개방적이고 자유로운 배우고, 또 훌륭한 친구다. 우리 둘 다 데이비드 핀처·스티븐 소더버그 감독과 작업한 적이 있다. 내가 존경하는 두 감독이 모두 마라를 좋아하더라. 그래서 그가 캐스팅되자마자 ‘캐롤’이 잘 될 거라 직감했다(웃음).”

기사 이미지
존경하는 블란쳇과의 연기, 떨렸다 루니 마라 
처음엔 케이트 블란쳇을 무서워했다고.
“카메라 테스트를 위해 처음 만났을 때, 블란쳇은 완벽하게 캐롤로 변신해 있었다. 풀 메이크업을 하고 의상까지 갖춰 입은 자태가 여신처럼 아름다웠다. 캐롤에게 첫눈에 반한 테레즈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었다. 난 블란쳇이 ‘엘리자베스’(1998, 세자르 카푸르 감독)에 출연했을 때부터 좋아했다. 그런 사람과 연기하는 건 두려울 수밖에 없다. 열세 살 때부터 동경해 온 대단한 배우이니까.”
이 영화에 출연하기 전 동성애를 경험해 본 적이 있나. 블란쳇은 양성애자라고 고백한 바 있는데.
“이번 영화가 내 첫 경험이다. 동성애는 지금도 쉽지 않은 일인데, 1950년대 미국처럼 보수적인 사회에서 얼마나 큰 용기가 필요했을지 상상도 안 간다. 당시 레즈비언들은 범죄자 취급을 당했다고 한다. 하지만 하이스미스의 원작 소설은 확연히 다른 시각을 보여준다. 배경은 60년 전이지만 지금, 여기의 이야기로 공감할 수 있는 결말이다.”
평소 시대극을 좋아한다고.
“의상과 헤어스타일에 강한 영감을 받는 편이다. ‘캐롤’은 특히 첫 촬영부터 각별했다. 부슬비가 내리는 추운 날, 고풍스러운 우산과 모자를 쓴 여자들이 공원 가득 모여 있었다. 그런 궂은 날씨에 얇은 스타킹과 하이힐로 버티느라 고생했겠지만, 그 광경은 정말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웠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사진=더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