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요금 이제 카카오톡으로 낸다…19일부터 서비스

중앙일보 2016.02.19 16:57
기사 이미지
카카오톡으로 전기요금을 낼 수 있게 됐다. 모바일 메신저를 활용한 이런 유형의 결제 시스템은 다른 세금과 통신요금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한국전력은 19일 카카오톡을 활용한 전기요금 청구수납 서비스를 개발해 이날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에서 카카오톡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하면 된다. 이 때 새로 생긴 카카오페이 청구서 항목 아이콘을 클릭해서 고지서를 확인하고, 요금을 낼 수 있다. 본인 인증은 처음 한 번만 하면 된다.

카카오는 지난해 모바일 메신저 기반 전자고지결제 서비스인 카카오페이를 출시해 금융감독원의 승인을 받았다. 전자고지결제란 전기요금과 같은 각종 전자고지서를 발송한 뒤 대금을 납부 받아 송금하는 서비스다. 카카오는 지방세와 통신·가스요금 등을 추가해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