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로 돌아가지 못한 아기 돌고래…인간의 욕심으로 희생

중앙일보 2016.02.19 07:09

인간의 욕심에 아기 돌고래는 바다로 돌아가지 못했다.

18일(현지시간) 위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지난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산타 테리스타 해변에서 새끼 돌고래가 해수욕을 즐기던 사람들 때문에 죽었다. 한 사람이 해변 인근에서 새끼 돌고래를 발견한 후 꺼내왔고, 구름떼처럼 사람들이 몰려 돌고르래를 만지고 사진을 찍는 등 괴롭혔기 때문이다.

현재 유튜브에는 당시의 장면이 고스란히 올라와있다. 사람들이 밀물처럼 몰려와 돌고래를 만지고 사진을 찍은 후 모래사장에 맥없이 새끼 돌고래는 늘어져 미동도 하지 않는다. 좋은 추억을 만들겠다는 욕심 속에, 새끼 돌고래를 집으로 돌려보내자는 목소리는 파묻혀버렸다.
이번에 죽은 돌고래는 프란시스카나 돌고래로 아르헨티나, 브라질 인근에서만 서식한다. 3만 마리 정도로 개체 수가 많지 않아 세계자연보전연맹의 멸종위기 목록에 취약종으로 분류돼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