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박보검, 운전 30초만에 사고 "형들에게 죄송"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9 00:30
기사 이미지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박보검이 접촉사고를 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18일 진행된 tvN '꽃보다 청춘 in 아프리카' 제작발표회에는 '응답하라 1988'의 주역 박보검, 류준열, 고경표, 안재홍과 나영석PD가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멤버들은 류준열이 영어와 운전을, 안재홍이 요리를, 고경표가 텐트해체와 돈관리를 맡았다고 밝혔다.

박보검은 “팀의 막내답게 조금 편하게 다녔다. 사랑도 많이 받았고 걸림돌이 되지 않았나 싶다. 형들과 스태프들에게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안재홍은 "보검이가 운전을 하다가 벽과의 가벼운 접촉이 있었다. 노래를 틀었는데 첫 음절이 나오자마자 사고가 났다. 간주만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꽃보다 청춘 in 아프리카'는 '응답하라 1988' 4인방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박보검이 포상휴가지 푸켓에서 아프리카로 기습 납치돼 벌어진 리얼 배낭여행 프로젝트다. 19일 오후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