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60마력에 복합연비 10.7Km/ℓ…더 뉴 모하비, "가격인상폭 최소화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6 17:32
 
기사 이미지
사진 기아자동차

더 뉴 모하비


더 뉴 모하비, 복합연비 10.7Km/ℓ­…출시 가격은

기아차의 대형 스포츠다목적차량(SUV) '더 뉴 모하비'가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았다.

기아자동차는 16일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기아차 국내영업본부 사옥에서 '더 뉴 모하비'를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더 뉴 모하비에는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키고 실용영역 주행성능을 강화한 친환경 고성능의 V6 S2 3.0 디젤 엔진이 새롭게 탑재됐다.
 
국산 SUV중 유일하게 탑재된 3.0리터급 V6 S2 3.0 디젤 엔진은 후륜 8단 자동변속기와의 조합을 통해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f·m의 힘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0.7Km/ℓ다. 특히 요소수를 활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방식의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적용, 우수한 동력성능은 유지하면서 동시에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더 뉴 모하비는 기존 모하비에서 승차감과 주행안정감을 대폭 개선하고, 한 차원 높은 정숙성을 갖췄다. 먼저 전·후륜 서스펜션과 쇽업소버를 새롭게 튜닝해 고속주행 안정감과 코너링 성능을 높였으며, 전륜 서스펜션에는 유압식 리바운드 스프링을 새롭게 적용해 험로나 고속주행시 승차감을 크게 향상시켰다.
 
또한 흡차음재 개선으로 엔진 투과음의 실내 유입을 차단하고, 휠 강성을 높이고 실내 재질을 최적화해 노면 소음을 최소화하는 등 최고급 SUV에 어울리는 N.V.H(Noise, Vibration, Harshness) 성능을 완성했다.
 
디자인은 절대적인 위엄을 뜻하는 ‘스트롱 디그니티’를 디자인 콘셉트로 제작됐다. 기존 모하비의 웅장한 디자인에  강인함과 고급감을 더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전면부는 신규 라디에이터 그릴과 입체감 있는 스키드플레이트를 적용했다. LED방식의 주간주행등과 안개등 주변에 메쉬(그물형) 패턴의 가니쉬를 적용해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다.
 
측면부는 당당하고 압도적인 옆 라인을 유지하면서 사이드미러와 휠 부분에 크롬을 적용해 고급감을 향상시켰다.
 
후면부는 기존 모델 대비 입체감이 강화된 신규 범퍼와 와이드한 스키드플레이트를 적용해 모하비만의 강인한 오프로드 이미지를 강조했다. 면발광 타입의 LED 리어 램프로 세련미를 극대화했다.
 
인테리어 측면에서는  고급스러운 세틴 크롬 및 하이그로시 내장재, 퀼팅 나파가죽 시트, 모하비 전용 신규 스티어링 휠, 4.2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으로 고급스러운 대형 SUV의 느낌을 살렸다.
 
기아차는 유로6 대응, 승차감 및 디자인 개선 등 차량 전반에 걸친 상품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더 뉴 모하비의 가격인상폭을 최소화해 4025만원~4680만원으로 책정했다.
 
특히 트림 수를 구동방식에 따라 노블레스(2륜), VIP(선택4륜), 프레지던트(상시4륜) 등 3개로 단순화했고, 트림별 가격은 노블레스 4025만원, VIP 4251만원, 프레지던트 4680만원이다.

외장 컬러는 기존의 오로라 블랙펄, 스노우 화이트펄, 실키 실버에 새롭게 추가된 플래티넘 그라파이트, 그래비티 블루 등 총 5종을 운영한다. 내장은 블랙 원톤과 브라운 칼라팩 등 2종을 운영하고 기존의 천연가죽 시트 외에 퀼팅 나파 가죽시트를 새롭게 선보인다.

한편 기아차는 더 뉴 모하비의 출시 전 누적계약이 4500대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정식 사전계약 이벤트가 없었던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계약 대수다. 전체 계약고객 중 70%가 40~50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아차 관계자는 “‘더 뉴 모하비’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급 SUV를 만들겠다는 기아차의 자부심이 담겨 있는 모델”이라며, “주행성능, 승차감, 디자인 등 모든 측면에서 다시 한 번 진보한 ‘더 뉴 모하비’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더 뉴 모하비'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