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블에스 301, "SS501 해체 아냐…반드시 함께할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6 12:31
기사 이미지

더블에스 301 [사진:허영생 인스타그램]

 
더블에스 301

더블에스 301이 SS501 해체를 부인해 화제가 되고 있다.

더블에스 301의 멤버 김규종은 지난 15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롯데아트센터에서 열린 미니앨범 '이터널 5'(ETERNAL 5) 쇼케이스에서 SS501 활동에 대해 "항상 고민했다. 언제인지가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멤버 중 두 명이 군대에 가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너무 오랜 공백기를 두고 있으면 좋지 않을 것 같아 유닛 활동을 하게 됐다. 나중에 활동을 꼭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허영생 역시 "SS501이 해체 아니냐는 말이 많아서 상처를 받았다. 함께 하자고 했었는데 잘 안 됐었을 뿐 해체한 게 아니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더블에스301은 16일 0시 미니앨범 '이터널5'를 발매했다.

더블에스 301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더블에스 301 [사진:허영생 인스타그램]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