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는 멕시코에게 배우라" 멕시코의 가난한 땅 찾은 교황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6 11:24
기사 이미지

가난한 땅 찾은 교황 [사진출처:중앙포토]

가난한 땅 찾은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수백년 동안 이어진 멕시코 토착민들에 대한 착취를 비판하며 용서를 구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5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 주의 산 크리스토발 데 라스 카사스 시에 있는 종합운동장에서 미사를 집전하고 "세계는 멕시코 토착민들의 문화를 배우고 본질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치아파스 주는 멕시코 원주민 문화의 중심지로, 멕시코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카톨릭 인구가 많은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에서 가톨릭 신자 수가 가장 적은 곳이며, 멕시코에서 가장 빈곤한 지역 중 하나다. 멕시코 전체 인구 중 빈곤층 비율이 46%인데 치아파스 주의 빈곤층 비율은 76%로 훨씬 높은 수준이다.

교황은 "권력, 돈, 시장 동향에 도취된 다른 사람들이 당신의 땅을 훔치고 사람들을 오염시켰다"며 "이 얼마나 슬픈 일"이라고 탄식했다. 이후 그는 "'나를 용서해달라'는 말을 배우고 우리 각자가 우리의 양심을 되짚어 보는 것은 충분히 가치가 있는 일"이라고 이어갔다.

교황은 "전 세계가 토착민들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며 "여러분의 삶의 방식은 체계젹이고 조직적인 방법으로 배제당해왔다"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토착민들의 삶에 대해 언급했다.

교황은 앞서 지난해에도 유럽인들의 남아메리카 침략 과정에서 카톨릭이 저지른 잘못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가난한 땅 찾은 교황
온라인 중앙일보
가난한 땅 찾은 교황 [사진출처: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