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공권, 출발 19주 전이 가장 저렴해

중앙일보 2016.02.16 11:02
항공권은 19주 전에 구매해야 가장 저렴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행 가격 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3년간 전 세계 스카이스캐너 사이트를 통해 검색된 수억 건의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다. 

스카이스캐너 최근 3년간 검색 결과 분석

조사 결과, 지역별 편차는 있었지만 출국 19주 전에 항공권을 사면 평균 8% 가량 저렴했다.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한 중국은 출발 20주 전에 항공권을 구매하면 평균 13.6% 가량 저렴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이 방문한 일본은 19주 전에 항공권을 사면, 약 11.4% 가량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홍콩은 18주 전, 태국은 15주 전, 필리핀은 19주 전에 구매하는 게 가장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구매 시점에 따라 항공권 가격 차이가 가장 컸다. 같은 날짜의 항공편이어도 예약 시점에 따라 14만원 가량 비용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국 17주 전에 사면, 평균보다 9.9% 가량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 스페인은 16주, 영국은 19주, 프랑스는 15주 전에 사는 게 가장 저렴했다.

1년 중 항공권이 가장 저렴한 달도 발표됐다. 한국 출발편은 평균적으로 11월이 가장 저렴했다. 11월 출발 항공권을 사면, 17% 가량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다. 반면 8월은 평균 11% 가량 비쌌다. 자세한 내용은 스카이스캐너 웹사이트(skyscanner.co.kr)에서 볼 수 있다.

최승표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