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항도 뚫렸다…선원 2명 밀입국

중앙일보 2016.02.16 10:26
기사 이미지

인천항 부두. [사진 중앙포토]

인천항 민간부두에서 외국인 선원 2명이 밀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인천국제공항에 이어 인천항도 뚫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16일 인천항보안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달 6일 0시18분쯤 인천북항 현대제철 부두에서 베트남 선원 A씨(33)가 보안 울타리를 자르고 밀입국했다. 같은 달 17일 오전 4시19분쯤에도 인천북항 동국제강 부두에서 중국인 선원 B씨(36)가 울타리를 넘어 달아났다.

이들은 각 부두로 들어온 화물선에 탑승한 선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적인 무역항이 아닌 기업전용 부두로 경비는 인천항보안공사가 맡고 있다. 이들이 뚫고 달아난 보안 울타리의 높이는 2.7m로 성인 남성이 쉽게 뛰어 넘을 수 없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출입국관리사무소는 달아난 이들의 행적을 쫓고 있다. 앞서 지난달 21일과 29일 중국인 2명과 베트남인 1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밀입국한 사실이 밝혀져 출입국 관리에 허점이 드러난 바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