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검찰, KT&G 비자금 의혹 추가 압수수색 진행

중앙일보 2016.02.16 09:48
기사 이미지
검찰이 KT&G가 광고기획사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잡고 관련 업체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과거에 KT&G와 거래했던 광고기획사 J사 등 10여 곳에 대해 압수수색 중" 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월 협력업체에서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민영진 전 KT&G 사장을 구속기소했다. 민 사장은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협력업체와 회사 내부 관계자, 해외 거래처 등에서 돈과 명품시계 등 1억 7천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번에 확보한 자료를 검토해 KT&G 백복인 사장도 비자금 조성 혐의에 연루됐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