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시아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 2종 개발…초기 실험 효과 확인

중앙일보 2016.02.16 08:31
주기적으로 아프리카를 공포에 몰아넣는 에볼라 바이러스의 재앙을 막을 수 있을까.

스위스 제네바 주재 러시아 대표부는 15일(현지시간) 유럽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개월의 연구 끝에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 2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모스크바에 있는 N.F 가말레야 FRCEM 연구소가 두 종(감에박·GamEvac,감에박 콤비·GamEvac-Combi)의 백신을 개발, 초기 실험의 효과를 확인했다는 것이다.

러시아 대표부에 따르면 실험 결과 감에박은 동물실험에서 100% 생존율을 나타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도 참가자의 90% 이상에서 향체가 형성됐으며 감에박 콤비 백신 역시 감에박과 유사한 효능을 나타냈다. 두 백신의 안전성은 검증된 상태라고도 했다. 다만 두통과 약간의 체온 상승 등 일부 부작용은 나타났다.

베로니카 스크보르초바 러시아 보건장관은 "초기 실험에서 효과가 확인된 만큼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생한 국가인 기니에서 추가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음날 세계보건기구(WHO) 마거릿 찬 사무총장과 백신 개발과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에볼라 백신이나 치료약은 개발된 적이 없다. 아프리카는 에볼라로 수만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특히 지난 2013~14년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등 3국에서만 에볼라 바이러스로 1만13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