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세안 정상 10명 미국 초청 오바마, 중국 앞마당 포위

중앙일보 2016.02.16 02:54 종합 2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10개 회원국 정상과 만나 결속을 다지며 중국 견제를 본격화한다.

미 본토 서니랜즈서 첫 회의
2013년 시진핑 초청했던 곳
중국 인공섬 건설 비판하며
TPP·대북 대응 등 반중 전선


오바마 대통령은 15~1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휴양지인 서니랜즈에 아세안 수장들을 초청해 정상회의를 연다. 아세안 정상회의의 미국 내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 자리에선 남중국해 문제, 미국 주도의 경제블록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북한 미사일 발사 이후의 대응 방안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서니랜즈는 2013년 오바마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넥타이를 푼 채 격식 없는 만남을 가졌던 장소다. 이번에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아세안 수반들을 결집한 자리가 됐다. 아세안 정상회의 개최는 오바마 정부가 추진해 온 중국 견제 전략인 ‘아시아 회귀’ 전략의 연장선상에 있다.

 특히 미국은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중국과 뚜렷한 견해차를 보이고 있는 북한 문제 등을 회의석상에 올려 ‘반중(反中) 전선’ 강화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이미지

오바마 대통령은 남중국해에서 세력을 뻗어 가는 중국을 비판하면서 아세안 정상들의 지지를 끌어낼 공산이 크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인공섬을 건설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으며, 베트남·필리핀·브루나이·말레이시아 등과 첨예한 이해관계 대립을 보이고 있다.

▶관련 기사 이란 926㎞ 고속철 공사 착공…시진핑, 거침없는 일대일로

 중국 견제는 투자·교역에서도 나타난다. 대표적 예가 미국 주도의 세계 최대 경제블록인 TPP다. 최근 12개국이 서명한 TPP에는 아세안 중 말레이시아·베트남·싱가포르·브루나이 등 4개국만 참여했다. TPP 에 관심을 보인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 등 후속 움직임이 주목된다.

미국은 아세안 회원국에 지난해 2260억 달러(약 273조원)를 투자했으며 미국·아세안 상호 무역 규모는 같은 기간 2540억 달러(약 307조원)에 달한다.

 벤 로즈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아세안은 미국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라며 “아세안 10개국은 경제 규모 세계 7위이며 해상 안보, 대테러 정책 등 안보 면에서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북한 제재와 관련해 아세안 국가들의 주의를 환기할지도 관심이다. 이는 대북제재 수위를 놓고 미국과 온도 차가 있는 중국을 간접적으로 압박하는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아세안 정상들을 만나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이후 국제사회의 제재 노력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AFP통신은 “지난달 인도네시아에서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자폭테러가 있었던 만큼 미국과 아세안이 함께 테러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