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성공단 자금, 말 바꾼 홍용표…“핵 전용증거 있는듯 말한 건 와전”

중앙일보 2016.02.16 02:44 종합 4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15일 국회 외통위에 출석해 개성공단 유입자금의 북한 핵·미사일 개발 전용 의혹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뉴시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15일 개성공단 유입 자금의 핵·미사일 개발 전용 의혹과 관련해 “돈이 들어간 증거 자료가 있는 것처럼 얘기한 것은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는 “정부가 관련 자료를 갖고 있다”고 했다.

여야, 외통위서 미숙 대응 질책
정세균·원혜영 “근거 대라” 추궁에
홍용표, 서기실로 간 증거만 인정
통일부 “홍 장관 말바꾼 것 아니다”

지난 14일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서도 “개성공단 유입자금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과 39호실로 상납됐고 이 자금이 핵·미사일 개발 등에 쓰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하지만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 등이 “증거를 대라”고 요구하자 홍 장관은 “우리가 경각심을 가져야 된다는 차원에서 여러 말씀을 드렸다. 그 과정에서 진의가 잘못 알려지고 제 설명이 충분치 못한 부분이 있어서 오해와 논란이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더민주 의원들은 추궁을 계속했다.

 ▶더민주 정세균 의원=“(개성공단 유입자금이) 핵무기 개발에 쓰였다고 개성공단을 폐쇄한 것 아니냐. 그런 근거가 있나.”

 ▶홍 장관=“여러 경로를 통해 파악한 바를 말씀드린 것이다.”

 ▶정 의원=“정부가 개성공단으로 유입된 자금이 핵 개발에 쓰인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 공단을 유지했다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 아니냐.”

 ▶홍 장관=“확증이 있었다면 위반이지만 확증이 없는 상태에서 우려만 있었기 때문에….”

 ‘증거자료 논란’은 새누리당 정병국 의원의 질의 과정에서 겨우 정리됐다. 정병국 의원이 “노동당 서기실로 개성공단 유입자금이 상납된 증거는 있지만 핵 개발 등에 사용한 증거가 없다는 거냐”고 묻자 홍 장관은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여당에서도 홍 장관에 대한 비판 발언이 나왔다. 정병국 의원은 “장관이 발언을 잘못해 개성공단 중단 결단이 왜곡됐다”며 “가동 중단이 정쟁 대상이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이재오 의원은 “우리끼리는 핵이나 무기 개발에 사용한다는 의심 섞인 말을 할 수 있지만 정부가 얘기할 땐 구체적인 자료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장관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더민주 김기준 원내대변인은 "앞으로 통일부장관의 말을 누가 믿을 수 있겠냐”며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말 바꾸기’ 논란이 일자 통일부는 해명자료를 내고 “노동당에 들어간 70%에 해당하는 개성공단 유입자금이 핵·미사일 개발 외에 치적사업 또는 사치품 구입 등 여러 용도에 사용되므로 그중 핵·미사일 개발에 얼마나 사용되는지는 정확하게 확인하기 어렵다는 취지”라며 “말을 번복했거나 개성공단 자금 유입의 증거가 없다는 것은 장관의 발언 취지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홍용표 장관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상납…핵·미사일 개발에 쓰인 걸로 파악"

 이날 외통위에 참석한 임성남 외교부 1차관은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이 “개성공단 중단 조치 전 외교 경로를 통해 폐쇄 요청이 있었느냐”고 묻자 “공식적인 주변국 요청은 없었다”고 답했다. “하지만 중국을 포함해 일부 언론이나 학계에선 한국이 공단을 유지하면서 국제사회에 대북제재를 요구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