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마트 마진율 최고 55%…백화점보다 높아

중앙일보 2016.02.16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국내 대형마트들의 마진이 지나치게 높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대형마트에 납품하는 중소기업 292개사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제품군별 마진율이 최고 55%에 이른다고 15일 밝혔다.

대형마트별 최고 마진율은 하나로마트 55%(11.9%), 홈플러스 54.5%(27.8%), 롯데마트 50%(33.3%), 이마트 45.5%(18.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의 경우 마진과는 별개로 납품업체에 물류비 분담률을 5% 이상 적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중소기업 중 15.1%는 불공정거래행위를 경험했으며, 이 가운데 하나로마트 거래 업체가 불공정행위를 경험했다는 응답이 34.1%로 가장 높았다.

 중기중앙회 측은 물류비·유통벤더수수료·판매장려금·판촉비 등을 고려하면 대형마트 납품 업체의 부담이 백화점보다도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산업지원본부장은 “납품업체는 15~20%에 이르는 유통벤더 수수료까지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대형마트들이 시장 침체에 납품 중소기업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