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림 속 빛의 흐름, 3D 화면으로 감상

중앙일보 2016.02.16 00:00
클로드 모네의 400여 작품을 한곳에서 관람할 수 있는 전시회 '모네, 빛을 그리다 展'이 마련됐다.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엔 모네의 주요 작품부터 모네가 어릴 적 그렸던 캐리커처까지 다양한 작품을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의 가장 큰 특징은 ‘컨버전스 아트’로 그림을 전시했다는 점이다. 컨버전스 아트는 명화를 디지털로 변환해 입체 영상 신호로 바꾼 후 고화질 프로젝터를 통해 전시장 벽면의 대형 스크린에 투사해 작품을 나타내는 방식이다.
  전시장에는 60여 개의 프로젝터와 4m 높이의 대형 스크린이 설치됐다. 이를 통해 관람객은 모네가 표현한 빛의 흐름을 고스란히 볼 수 있다. 모네의 작품이 시시각각 빛의 영향으로 바뀌는 여러 모습을 캔버스 한 장으로 표현됐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2D와 3D 기술을 활용한 화면으로 빛에 의해 변화되는 광경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모네 작품 400여 점 전시

  특히 관람자는 모네의 대표작 중 하나인 ‘루앙대성당’ 연작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3D 기술로 재현돼 빛에 의해 성당 벽면의 색상이 변하는 것을 표현한다.
  전시장의 ‘인터렉티브 존’에는 모네가 활동했던 1800년대를 재현하는 영상이 있어 모네가 있었던 당시대 자연의 현장감과 웅장함을 느낄 수 있다. 이번 전시엔 일상을 잘 표현한 ‘건초더미’‘인상, 해돋이’‘수련’‘양산을 든 여인’ 등이 전시된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모네를 비롯해 프레데리크 바지유,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에드가 드가, 폴 세잔, 반 고흐 등 다양한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도 전시된다. 또 이날은 ‘인상주의 날’로 티켓 가격을 50% 할인한다. 관람객의 반응이 좋아 5월 8일까지 연장 돼 전시된다. 가격은 일반 1만5000원, 학생 1만원, 유치부 8000원이다.

‘모네, 빛을 그리다 展’에 초대합니다
중앙일보 독자 여러분을 ‘모네, 빛을 그리다 展’에 초대합니다. 50명을 뽑아 1인당 티켓 2매씩 드립니다. 중앙일보 고객멤버십 JJ라이프(jjLife.joongang.co.kr)에서 응모하면 됩니다. 당첨자는휴대전화로 알려줍니다. 문의 1588-3600
● 응모 마감 2월 22일 ● 당첨 발표 2월 24일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