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개성공단 임금 핵·미사일 전용 주장에 "소가 웃을 일"이라며 남남갈등 유발 작전

중앙일보 2016.02.15 19:06
기사 이미지
북한은 15일 개성공단 임금이 핵ㆍ미사일 개발에 사용됐을 거라는 정부의 주장을 “소가 웃을 일”이라며 비판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에 실은 글을 통해서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지난 14일 “개성공단 유입자금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로 상납됐으며, 이 자금이 핵ㆍ미사일 개발 등에 쓰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내놓은 반응이다.

조선신보는 이날 ‘개성공단 폐쇄’라는 제목을 글을 싣고 남측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이 “공단을 통해 북에 들어가는 돈이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쓰이고 있으니 돈줄을 끊겠다는 것”이라며 “이른바 강력한 ‘제재’라는 말인데 소가 웃을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어 “공단의 싼 로임(노임)이야 극히 미미한 액수”라며 “북이 남측에 특혜와 특전을 베풀어온 셈”이라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개성공단 전면 중단 사태를 남남 갈등 유발에 활용하려는 주장도 이어갔다.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 “대북 제재가 아니라 대남 제재이며 자살행위라는 강한 비판이 남측에서 나오고 있다”고 전하면서다.

신문은 이어 “이번 조치로 남측의 124개 입주기업과 5000~6000개에 달하는 관련 기업들의 연쇄 도산, 대량실업 등 악몽같은 후과(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위기가 조성된 것”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의 금강산 관광 중단 조치와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를 두고 “둘 다 미국의 압력과 지시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강산 관광은 2008년 남측 관광객 박왕자 씨가 북한 군인의 총격에 의해 사망하면서 중단됐다.

한편 홍용표 장관은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출석해 “개성공단 유입자금이 핵ㆍ미사일 개발에 쓰였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유입 자금의 70%가 노동당 서기실로 유입됐다는 증거는 갖고 있다”고 말해 ‘말 바꾸기’ 논란을 불렀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