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양주시 어린이집에서 50대 교사가 낮잠 안 잔다고 3살 원생 뺨 때려

중앙일보 2016.02.15 17:40
경기도 양주시의 한 어린이집에서 50대 보육교사가 3살된 원생들을 때리는 등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9시30분쯤 한 학부모가 "어린이집 교사가 우리 아이를 학대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해당 어린이집을 방문해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 TV(CCTV)를 확인했다.

CCTV에는 13일 오후 1시35분쯤 보육교사 이모(50·여)씨가 3살 난 남자아이 2명의 뺨을 한 대씩 때리고 이불을 뒤집어 씌우는 등 학대하는 모습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아이들이 낮잠을 자지않아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현재 아동보호전문기관 전문가 등이 동석한 상태에서 피해 아동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보육교사 이씨와 해당 어린이집 원장을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는 이씨가 돌보던 원생 2명만 학대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확보한 CCTV를 분석해 다른 원생들을 학대한 정황이 있는 지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주=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