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시 "사드 대구 배치는 부적절"

중앙일보 2016.02.15 12:17
대구시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체계의 대구 배치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상경 대구시 안보특별보좌관은 15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국방부가 대도시와 인구밀집지역에는 사드 배치가 부적절하다고 한 만큼 대구에 배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사드를 배치할 경우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할 것이지만 이에 대한 이야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는 대구가 사드 배치 후보지로 거론되는 데 따른 것이다.

김 보좌관은 배치 지역 결정은 작전 성능을 최대화하면서 환경적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작전지역 면에서는 대구ㆍ경북이 효율성이 있지만 인구 밀집지역이어서 환경적 측면에서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재 추진중인 대구 공군비행장(K-2) 이전에 대해서는 “비행장이 소음을 유발하고 도시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에 추진하는 것인 만큼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보좌관은 공군 제11전투비행단장 출신으로 대구시의 K-2 이전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