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서비스 3월부터 시범사업 실시…1급 사회복지사 방문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6.02.15 10:25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기사 이미지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사진=중앙포토)


말기 암 환자가 자택에서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는 가정 호스피스의 시범사업이 3월부터 시작된다. 가정 호스피스 서비스가 시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시범사업은 대상은 말기 암 환자만 해당된다.
 
호스피스란 임종이 임박한 환자들에게 편안하게 죽음을 맞을 수 있도록 하는 봉사활동, 혹은 그런 사람들을 의미한다. 생명 연장이 아닌, 육체적 고통을 줄여주고 환자와 가족 모두에게 정신적으로 평온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돌보는 것이 그 목적이다.
 
보건복지부는 '말기 암 가정 호스피스 완화의료' 시범사업을 3월 2일부터 17개 의료기관에서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말기 암 환자는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을 통해 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등이 정기적으로 가정을 방문해 관리해주는 가정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호스피스 전문 간호사, 가정전문 간호사, 호스피스전문기관 2년 이상 호스피스 업무 종사 경력 간호사 등 전문 인력들을 투입해 서비스 질을 보장할 계획이다. 1급 사회복지사 방문도 포함된다.
 
환자는 집에서 증상 관리, 상담, 영적·사회적 돌봄을 받는다. 환자가 서비스를 신청하면 의료진은 24시간 안에 전화를 하고 48시간 안에 가정을 방문해 환자 상태를 확인하고 돌봄 계획을 수립한다.
 
환자는 평균 주 1회 이상 의료적 혹은 비의료적 방문 서비스를 받으며, 매일 24시간 의료진과 전화 상담도 가능하다. 비용은 1회 방문 당 5천원(간호사 단독 방문)~1만3천원(의사, 간호사, 사회복지사 모두 방문)이다.
 
복지부는 앞으로 1년간 시범사업을 통해 제도를 보완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정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온라인중앙일보

말기 암환자 호스피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