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분 뛴 손흥민, 토트넘은 맨시티 꺾고 EPL 2위 '우승권 추격'

중앙일보 2016.02.15 03:52

손흥민(24·토트넘)이 맨체스터시티전에서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 소속팀 토트넘은 리그 단독 2위를 지켰다.

손흥민은 1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의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오른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해 72분동안 활약했다. 측면에서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였던 손흥민은 패스 성공률 93%를 기록하고, 헌신적인 움직임을 선보였지만 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하고, 공격포인트도 올리지 못했다. 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때린 슈팅이 골문 안으로 들어갔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던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톰 캐롤과 교체돼 나갔다.

소속팀 토트넘은 순위 싸움이 치열하게 펼쳐지는 가운데서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토트넘은 후반 8분 라힘 스털링의 핸드볼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공격수 해리 케인이 가운데로 침착하게 차 넣어 앞섰다. 후반 29분 동점골을 내준 토트넘은 후반 38분 에릭 라멜라의 패스에 이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결승골로 맨체스터시티를 2-1로 눌렀다. 5연승을 달린 토트넘은 승점 51점(14승9무3패)을 획득해 같은 날 아스널에 1-2로 패한 선두 레스터시티(승점 53)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했다. 이날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