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개성공단 재가동 필요하다” 57%

중앙일보 2016.02.15 02:59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중앙일보 긴급 현안여론조사에서 중국이 대북제재에 기대만큼 동참해줄 것이란 국민 인식은 높지 않았다. “개성공단 폐쇄로 중국이 대북제재에 동참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동참할 것”이란 응답은 28.5%였다. 반면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한 응답자는 62.4%로 두 배 이상 많았다.

“개성공단 중단이 제재 효과” 53%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할 것이란 응답은 한 자릿수에 그쳤다. “북한이 결국 핵을 포기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86.8%였지만 “결국 포기할 것”이란 답은 9.4%뿐이었다.

 고려대 남성욱(북한학) 교수는 “북한이 네 차례나 핵실험을 반복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이제 북핵은 상수(常數)’라는 비관론이 커졌다”며 “ 중국이 보여준 미온적 태도 때문에 ‘한·중 관계가 강화했다곤 해도 북·중 동맹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인식이 확산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 이미지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와 관련해선 “대북제재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응답(52.9%)이 “효과가 없을 것”이란 응답(45.4%)보다 오차 범위(±3.1%포인트)를 넘어 많았다.

“개성공단을 재가동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필요하다”가 56.6%, “필요하지 않다”가 40.9%였다. 남 교수는 “개성공단 중단으로 북한을 압박할 수 있다는 데 동의하지만, 그래도 공단 자체는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많은 것은 개성공단에 대해선 12년 동안 남북관계의 마지막 보루로 역할을 해왔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재가동이 필요하다는 주장은 호남지역 응답자(찬성 73.5% 대 반대 24.8%) 사이에서 높았다. 대구·경북 응답자 중엔 50.4%가 공단 재가동에 찬성하고 43.7%는 반대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선 81.1%가 “재가동이 필요하다”(매우 필요 34.5%, 어느 정도 필요 46.5%)고 답했다. 반면 새누리당 지지층에선 40.3%(매우 필요 6.7%, 어느 정도 필요 33.6%)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었고, 57.1%는 필요 없다는 답변이었다.

 최근 상황에도 불구하고 “통일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70.9%로,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28.5%)을 압도했다. 다만 이런 경향은 응답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약해져 19~29세 응답자 중에선 “필요하다”와 “불필요하다”는 답변 비율이 54.1% 대 44.6%까지 좁혀졌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